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 so Simple World (251)
이생각 저생각 (92)
이클립스 RCP (10)
Books (15)
잊기전에 회고 (7)
Better SW Development (83)
node.js (OctoberSkyJs) (32)
[뭘, 이런걸 다?] (12)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ảng giá máy tính xách tay
Beer Brewing Tutorials
Beer Brewing Tutorials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harga alat kesehatan spirometri
air max pas cher
air max pas cher
veste parajumpers
veste parajumpers
«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972,575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3 hit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Recent Entries
2009. 6. 18. 22:21
최근 프로젝트는 SI의 애자일 프로젝트였습니다. (애자일 인 여의도)

아직 프로젝트는 진행형 입니다만, 현재 저는 Observer (혹은 eye of beholder) 위치로 물러났습니다.

애자일 프로젝트가 다 그러하듯이 대시보드를 사용했고, 포스트잇과 A4지를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펜과 스카치테이프와 가위 등등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스트 잇, 테이프, 유성네임펜, 커터 등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상별로 포스트잇을 만들어서 업무를 전달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엑셀이나 시스템에 등록하는 것이 아니라, 벽면에 붙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고 만지고 잡아서 옮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업무항목을 인쇄해서 벽면에 오려 붙였습니다. 이 위에 포스트잇이 붙게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로는 흘겨쓴 사람의 글씨가 컴퓨터안의 정형화된 폰트보다 더 멋지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적인 모습이라면, 메일로 업무를 받는다던가 오피스 문서로 받던가 하겠지만, 우리의 업무들은 A4종이를 접어만든 개인 우편함(?)에 들어 있습니다. 다음 업무를 진행하기 위해 작업꺼리를 꺼내 내용을 확인하고 옆 벽면으로 옮길 때면, 이미 한참 전에 어른이 되어버린 우리들에게도, 마치 어린시절 아날로그 라디오의 주파수를 맞추던 것과 같은 묘한 긴장과 따뜻한 느낌을 동시에 전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삐뚤빼뚤... 그래도 직접 손으로 쓸때의 느낌은 엑셀에 배경색을 넣는것과는 또 다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척도는 점을 찍어서 펜으로 긋습니다. 혹시 긋다가 틀리면 뭐, 그냥 찍찍 긋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하고 있는 형형색색의 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에 붙은 대시보드의 모습은 무형의 SW를 유형의 무언가와 연결시켜 주는 예술그림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멋드러진 그래프와 딱딱 각이 맞추어져 있는 일정관리 프로그램도 좋지만,

때로는,

만지고 느끼고 움직일 수 있는,
그래서 사람과 사람이 좀 더 쉽게 교류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이런 Low-Tech High-Touch 방식이
우리를 조금 더 미소짓게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게 바로 Agile SW개발 방식의 장점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김은혜 | 2009.06.19 20:0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재미있어요... 애자일 플젝 경험기도 재밌게 읽었네요 ㅎㅎ
힘들더라도 즐겁게 일할 수만 있다면...
Favicon of https://doortts.tistory.com doortts | 2009.06.20 00: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재미있게 일하는 거. 어쩌면 생각만큼 불가능하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구. 문제는 의지... 인게 아닐까? 유머를 잃지 않고, 용기를 내어 타협을 한 번 한 번 거절할때마다 조금 더 가까워 지리라 믿는다구.

뭐..

그래도 안되면, 그땐 할수 없지만 말야~ ㅎㅎ
김은혜 | 2009.06.22 00: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동감! 의지, 끈기, 유머, 믿음...

http://blog.naver.com/farn501
혹시 시간되실 때, 여기 한번 들어가보세요. 보안파트에 처음 들어간 코 흘리개 시절부터 그만둘 때까지 거의 오년간 제가 못살게 굴었던 STG 보안 엔지니어분 블로그인데요 (지금은 팀장님이 되셨다는..). 약간 선배님과 비슷한 면들을 갖고 계신 듯. 흥미로운 내용들이 많답니다.

P.S) 글 제목 보고 떠오른건데.. 어느날, 홈피에 일기 쓰다가 정사각형 원고지에 글이 써보고 싶어졌다는.. 이제는 좀 오래된 기억 속, 정사각형 원고지.
Favicon of https://doortts.tistory.com doortts | 2009.06.22 23: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이분이구만! 저번에 말했던 사람이!
Favicon of https://helols.tistory.com is윤군 | 2009.06.22 00: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완전 아기자기 해보여요 !! ㅋㅋ
전 골방에서 ... 패인코딩 놀이중인데;;

산뜻한 환경을 보니;; 코딩할 욕구가 확 떨어지는데요 ;;ㅋㅋ
잼있겠어요 ;;; 애자일프로젝!!
Favicon of https://doortts.tistory.com doortts | 2009.06.22 23: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성윤! 우리 슬슬 닭한번 꽉! 물때가 되었지 싶은데 말야~ 주중에 날 함 잡자구!
Favicon of https://nephilim.tistory.com nephilim | 2009.06.28 19: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왠지 놀이방 창업을 꿈꾸고 있는 사람이라는 느낌은 내가 덕후여서 이겠지...
Favicon of https://doortts.tistory.com doortts | 2009.06.30 10: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응. 자아 정체성을 찾아가는 당신의 근래가 아름답소!
Favicon of http://me2day.net/geekinside 박성철 | 2009.06.29 17:0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아름답습니다.
조금 섹시하기도... *^^*
Favicon of https://doortts.tistory.com doortts | 2009.06.30 10: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성철님!! 이러시면 안되어요! ㅎㅎㅎ

그나저나 언제 또 함 뵈어야죠? 네?
Favicon of http://me2day.net/geekinside 박성철 | 2009.07.01 10: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야 언제나 환영이죠. ^^
벙개 함 때려주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